[질문]
>사실 요즘 영적인 상태가 안 좋은 것 같습니다.
>작명책을 보면서 짓고 있는데, 거기에는 음양오행, 한자 획수에 따른 운세(길흉)...
>이런 것들까지 고려하고 있기 때문에
>이름을 지으면서 자꾸 생각이 그런 쪽으로 가게되어 미혹된다는 느낌입니다.
>
>책 내용 중에 발음 오행과 관련한 내용은 과학적이라는 생각도 듭니다.
>발음 오행이란 발음하기 편한 자음과 모음의 순서 규칙을 말하는 것으로
>자음은 부드럽게 이어지는 자음 순서대로 하는 것이 좋으며
>모음은 음성 모음과 양성 모음을 적절히 해서 어두운 느낌과 밝은 느낌 한쪽으로만
>치우치지 않도록 하는 방법 등 이런 것들은 미신이라기 보다는 과학적이라는 생각이 듭니다.
>
>그런데, 그외에 한자 획수에 따른 길흉(운세), 사주를 분석하여 자신에게 맞는 오행의
>한자를 넣어야 한다는 원리 등은 상당히 미신적인 것 같습니다.
>
>그렇지만 문제는 생각이 그런 쪽으로(미신적인 것) 간다는 것입니다.
>
>제가 궁금한 것은
>1. 그리스도인이 작명 관련 책을 보고 그 원리에 완벽히 들어맞는 이름을 짓는 것이 합당한지? (책에 있는 원리를 적용하여서)
>
>2. 책에 있는 원리를 적용하되, 그냥 참고 정도로만 생각하고 자유롭게 지으면 되는지?
>
>3. 책에 있는 원리에 따르는 것은 비신앙이므로 성경을 열심히 읽거나
>기도를 통하여 마음에 떠오르는 이름으로 짓는 것?(즉, 전혀 책의 내용을 무시하고)
>
>저의 생각) 책의 내용 중에 과학적이다고 생각되는 부분도 있으므로
>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자유로운 마음으로 책에 있는 원리대로 짓되,
>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너무 죄스러운 마음을 갖거나 하지 않는 것....
>               (물론 미신적인 부분은 극복 또는 받아들이지를 말고...)
>
>* 결국 아무 생각 없이 작명소에 가서 지으면 되는데, 선뜻 내키지 않고
>  제가 스스로 짓고자 하는 마음이 있다 보니까 그렇습니다.*
>
>>
>

[답변]
이름은 다른 사람들과 구별해서 부르기 위해 지어 놓은 것인데, 이름 자체에 무슨 길흉화복이 있는 것같이 생각하는 것은 하나님을 대적하는 생각입니다. 왜냐하면 길흉화복[吉凶禍福]은 하나님 말씀을 순종하느냐 불순종하느냐에 따라 오는 것이기 때문입니다. 이름에 길흉화복이 있다고 생각하는 것은  이 세상 초등 학문에 속하는 아주 유치한 생각입니다.

이름은 부르기 좋고 듣기 좋고 기억하기 좋고 다른 사람들과 구별되도록 지으면 되고   좋은 뜻을 내포하면  더욱 좋을 것입니다.

이름을 잘 지으면 그 이름이 나에게 복을 줄 수 있습니까?
(질문에 세세히 답변하지 않는 것은 성경에 없는 내용일 뿐 아니라 질문자가  미신적이라는 것을 어느 정도 알고 있기 때문입니다.)